대한재활의학회 창립 50주년 국제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최은석 회장( 왼쪽)과 이시욱 이사장
대한재활의학회 창립 50주년 국제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최은석 회장( 왼쪽)과 이시욱 이사장

“우리나라에는 급성기 재활의료전달체계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술을 잘하고 나면 곧바로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환자의 기능에 집중해서 치료를 완성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실정입니다.”

최근 대한재활의학회 창립 50주년 국제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최은석 회장(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재활의학과)과 이시욱 이사장(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은 18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국에서 바람직한 재활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이시욱 이사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급성기-회복기-만성기로 이어지는 재활의료전달체계에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진단했다. 급성기 치료 중심으로 병원 체계가 운영되다보니 수술 후 환자가 같은 병원에서 장기간 입원치료를 받지 못하고 이른바 ‘재활난민’이 되어 주기적으로 병원을 옮기거나 장기입원이 가능한 요양병원으로, 혹은 집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급성기 치료 후에는 회복기 재활병원으로 들어가야 하는데, 그런 병원의 수효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급성기 치료 병원에서 회복기 병원을 건너뛰고 곧바로 만성기 요양병원으로 가는 환자가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이사장은 “이러한 구조에서는 집중재활을 통한 조기 사회복귀가 어렵다”면서 “재활의료전달체계이 제대로 설 때 급성기병원과 재활의료기관의 바람직한 역할이 확립되고, 이를 통해 환자의 장애를 최소화하고 사회경제적으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단언했다.

또 그는 “가령 수술 후 1주일 만에 골절 환자가 퇴원하게 되면 몸을 움직일 수 없어 장애가 그대로 고착화되거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급성기 치료 후 1~2주 내에 환자를 해당 병원에서 집중적으로 재활치료를 해준 뒤에 순차적으로 환자가 전원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기준 같은 것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최은석 회장은 지난 5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에서 재활의학과가 새로운 50년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모든 장애를 넘어 더 나은 기능과 삶의 향상을 위한 재활의학’이라는 새로운 미션을 제정했다고 소개했다.

그에 따르면 학회는 이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질환과 기능장애에 대한 연구개발 및 교육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다 △다학제 전문가팀의 리더로서 포괄적인 환자 맞춤형 재활치료를 제공한다 △재활의학을 대표해 공공정책을 주도하며, 올바른 재활의학 정보를 국민에게 홍보한다 △국제학회의 일원으로서 세계 재활의학 발전 및 재활서비스 보급에 기여한다 등의 비전을 구체화했다.

최 회장은 핵심가치를 ‘REHAB’으로 정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신체기능 회복을 위한(Restoration)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서비스(Equity)로 환자와 소통ㆍ화합하고(Harmonization), 지지하며(Advocacy), 신뢰를 구축한다(Belief)”라는 말의 영문 머리글자를 딴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메드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